글로벌 친환경 섬유·패션기업 육성 나선 경기도
상태바
글로벌 친환경 섬유·패션기업 육성 나선 경기도
  • 김포누리
  • 승인 2022.04.15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도, 올해부터 ‘섬유·패선 글로벌 친환경 인증 지원사업’ 신규 도입
- 도내 소재 섬유․패션기업 20개 사 대상‥내달 20일까지 참여기업 모집
- 글로벌 친환경 인증획득에 필요한 컨설팅 등 기업당 최대 1,500만 원 지원
○ 오는 5월 11일 사업 관련 설명회 및 세미나 개최

최근 ‘탄소중립’ 등 글로벌 환경규제가 강화되는 가운데, 경기도가 올해부터 도내 섬유·패션 기업을 대상으로 ‘2022년 섬유·패션 글로벌 친환경 인증 지원사업’을 시작한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환경친화적 산업 전환을 요구하는 글로벌 섬유·패션산업 동향과 친환경 인증이라는 새로운 무역 규제에 도내 기업이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경기도가 올해 처음 도입하게 됐다.

실제로 최근 많은 글로벌 패션 브랜드들이 제품생산과 소비자 사용환경의 친환경성, 윤리성, 투명성을 중시하며 친환경 섬유 소재와 관련된 수요가 국내외적으로 지속해서 증가하는 상황이다.

사업은 국내외 통용되는 ‘섬유·패션 관련 글로벌 친환경 인증’에 필요한 교육과 컨설팅을 기업 1곳당 1,500만 원 범위에서 지원하는 것이 골자로, 최대 2개의 인증을 획득하도록 돕겠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올해 2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20여 개 사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받을 수 있는 친환경 인증 분야는 ▲블루사인(bluesign), ▲오코텍스(oekotex), ▲히그인덱스(higgindex), ▲지알에스(grs) 등이다.

사업참여 자격은 경기도 소재 섬유·패션 기업이다. 단, 공정·노동·환경·납세 4개 분야 법 위반기업 지원 제한 기준(경기도 고시 제2022-5003호 참고)에 적합해야 참여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도는 도내 기업의 사업참여 독려와 친환경 인증에 대한 궁금증 해소를 위해 내달 11일(수)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 컨벤션홀에서 사업설명회 및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노태종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장은 “경기도의 주요 특화산업인 섬유·패션기업의 친환경 산업으로의 전환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친환경 기업으로의 성장을 꿈꾸는 업체들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당부 드린다”고 밝혔다.

사업참여를 희망하는 기업은 오는 20일까지 사업수행기관인 한국섬유소재연구원 홈페이지(www.koteri.re.kr)를 참고해 신청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한국섬유소재연구원 혁신성장기술센터(031-860-0904) 또는 경기도 특화기업지원과(031-8030-272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