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신청
상태바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 신청
  • 정사무엘객원기자
  • 승인 2020.01.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31일 신청서 제출,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 활성화 기대
사진 : 쿠키뉴스
사진 : 쿠키뉴스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하동·광양지역에서 이루어지고 있는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을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UN FAO)의 세계중요농업유산(GIAHS, Globally Important Agricultural Heritage Systems)으로 등재하기 위해 131() 신청서를 제출한다. ‘세계중요농업유산은 국제연합 식량농업기구가 세계적으로 독창적인 농업시스템(어업, 임업 등 포함), 생물다양성과 전통 농어업지식 등을 보전하기 위해 2002년부터 운영해 온 제도이다. 2019년까지 21개국 57개의 세계중요농업유산이 등재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완도 청산도 구들장 논, 제주 밭담 농업시스템, 하동 전통차 농업시스템, 금산 전통 인삼농업 시스템 등 농업분야 4건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되었다. 어업분야에서는 제주 해녀어업 시스템이 201812월에 등재를 신청한 뒤 심의를 진행 중이다.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은 사람이 직접 강물에 들어가 거랭이라는 도구로 강바닥을 긁어 재첩을 잡는 어업방식으로, 선사시대부터 이어져 온 섬진강 유역의 전통어법이다. 이 손틀어업은 역사성과 차별성, 우수성, 자연생태적 가치 등 보전가치를 인정받아 201811월에 국가중요어업유산(오랜 시간에 걸쳐 형성된 고유의 유·무형 어업자산을 보전하기 위해 해양수산부가 2015년부터 지정하여 관리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7건을 지정)’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해양수산부와 광양시, 하동군은 지난해 5월부터 세계중요농업유산 자문위원단을 구성 · 운영하여 등재신청서를 작성하고 관련 국제 콘퍼런스에 적극 참여하는 등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를 위해 노력해 왔다. 세계중요농업유산 등재여부는 담당자 및 기술위원의 서류평가와 현장방문, 세계중요농업유산 집행위원회 심의 등의 절차를 거쳐 최종 결정될 예정이다.

섬진강 재첩잡이 손틀어업이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되면 하동 · 광양지역 및 섬진강 재첩의 브랜드 가치가 향상될 뿐만 아니라 어촌주민 소득 증대, 관광객 증가로 지역경제도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정사무엘객원기자 mini62@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